담소이야기

 

CEO 칼럼

학부와 석사, 박사

학부 4학년 대학원을 준비할때 교수님이 해주신 이야기이다.

교수님은 우리 학교 선배이셨다.
학부를 졸업하시고 석, 박사는 미국의 아이비리그에서 학위를 받으셨다.

나름 학부 때부터 수석으로 장학금을 받으며, 공부를 잘하는 학생이셨다.

그 교수님이 학부, 석사, 박사를 하면서 느낀 것이라 하셨다.

학부 때는 자기가 세상에서 가장 많이 알고, 제일 잘 하는거 같더라.(전공부분에 국한된 것이다. 그 마음 이해는 간다)

그런데 대학원 석사 과정에 들어가니깐,
이건 자기가 제일 잘 안다고 생각했던 것이 이제는 뒤바뀌더라.. 주위 사람들은 다 알고 자기만 모르는 거 같더라.

그리고 이제는 박사 과정에 들어가니깐,
또 바뀌더라.
자기도 모르고 주위 사람들도 모르고..

그러면서 이것이 학문의 과정이 아닌가 싶다. 하셨다.

자기가 제일 잘 났고, 제일 많이 아는 거 같고.
그러나 더 공부를 하다 보니, 자기만 모르는 거 같고, 그러다가 경지가 더 올라가니깐
이제는 너도 모르고 나도 모르고..

학부 때 이제 나도 좀 알고, 잘한다고 자만이 차기 시작하는 때쯤 교수님 말씀을 들어서 그런지,
내게는 기억에 남고 새겨지는 말씀이었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빈 수레가 요란하다.

이런 말들이 모두 같은 의미로 대동소이 한 것 같다.

위의 교수님의 말씀이 꼭 학문에만 관계된 얘기는 아닌 듯 하다.
학문도, 인생도 깊이가 깊어감에 따라 느껴지는 것이 비슷하지 않을까?

또 이렇게 깊이가 깊어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을 알고, 현재의 나의 모습은 어떤지 반추해 본다.


2017. 08. 08 담소 대표 오응석